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09-17 오전 11:35:00

경북의 밤을‘잠멍’하다...‘슬립콘서트’
국립백두대간수목원(6.5), 사명대사공원(6.12), 병산서원(6.19.)

기사입력 2021-06-04 오전 9:46:47

경북의 밤을 잠멍하며 그대로 느낄 수 있는 야간 체험 프로그램인 자면서 듣는, 슬립콘서트가 오는 5(국립백두대간수목원), 12(김천 사명대사공원), 19(안동 병산서원) 세 차례에 걸쳐 열린다.

 




 

고즈넉한 여유와 쉼을 통해 진정한 경북의 밤을 느낄 수 있도록 기획된 자면서 듣는, 슬립콘서트(sleep concert)’는 경북의 밤을 은은하게 느낄 수 있는 별이 보이는 고즈넉한 자연 속에서 라이브 음악을 들으며 잠을 청해 보는 힐링?치유 중심 야간 체험 프로그램으로,

 

담백하고 아름다운 한국의 멋을 그대로 간직한 안동 병산서원, 평화의 탑을 중심으로 이미 야간관광명소로 자리 잡은 김천 사명대사공원, 천혜의 자연 속 아시아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수목원인 봉화 국립백두대간수목원, 3곳의 경북 대표 관광지에서 장소별 2회씩 총 6회 운영될 예정이다.


 




김상철 경북도 문화관광체육국장은 자연 그대로의 아름다움이 돋보이는 경북의 밤을 느낄 수 있도록 나이트경북시그니처를 기획했다.”, “6월부터 8월까지 3대문화권을 중심으로 운영되는 다채로운 야간의 볼거리와 체험프로그램에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나이트경북시그니처3대문화권 인프라를 비롯한 도내 주요 관광지가 지닌 강점인 청정 자연, 언택트 입지 등을 활용하여 자연이 주는 담담한 감동을 한층 업그레이드 하여 선사하기 위해 기획된 경북 3대문화 야간관광 브랜드로, 3대문화권의 밤을 밝히는 야간 미디어아트(예천 하트시그널, 안동 고-릴라, 김천 밤편지)와 경북의 밤을 체험하는 야간 체험 프로그램(슬립콘서트, 경주뮤지엄나이트)으로 구성되어 있다.














 

 

 

최상룡(ksinews@hanmail.net)

댓글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 상자 안에 있는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0/200
<a href="/black.html">배너클릭체크 노프레임</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