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10-28 오후 5:11:00

대가대 평생교육원, 치유농업사 양성 기관 지정돼
대구·경북에서 유일…교육생 40명 11월에 첫 국가시험 도전

기사입력 2021-08-05 오후 4:43:53

대구가톨릭대 평생교육원이 최근 농촌진흥청으로부터 국가공인자격 치유농업사양성 기관에 지정돼 전문인력 양성에 주력한다.


 

대구가톨릭대 윤숙영 교수(원예학과)가 치유농업사 양성 기관 지정서를 보이고 있다.

 




치유농업 연구개발 및 육성에 관한 법률시행으로 농촌진흥청이 치유농업사 양성 기관을 공모한 결과, 전국에서 총 11개 기관이 지정됐다. 대구·경북지역에서는 대구가톨릭대 평생교육원이 유일하다.

 

치유농업은 국민의 건강 회복 및 유지·증진을 도모하기 위해 이용되는 다양한 농업·농촌자원의 활용과 이와 관련한 활동을 통해 사회적 또는 경제적 부가가치를 창출하는 산업으로, 치유농업사는 치유농업 프로그램을 개발·관리하고, 치유 분야의 교육과 치유농업시설 운영 등의 전문적인 업무를 수행한다.

 

치유농업사가 되기 위해서는 치유농업사 양성 기관에서 운영하는 교육을 이수한 후 농촌진흥청이 주관하는 치유농업사 자격시험에 합격해야 한다. 오는 11월 국내 최초로 치유농업사 2급 자격시험이 실시된다. 대구가톨릭대 평생교육원은 4.9 1의 경쟁률을 통과한 40명의 교육생을 대상으로 오는 7일부터 142시간의 전문교육을 진행한다.

 

치유농업사 교육과정을 총괄하는 윤숙영 교수(원예학과)그동안 농촌 및 농업자원을 활용해 국민의 삶의 질을 높여 나갈 수 있는 치유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일련의 과정들을 전문적으로 교육했고, 수많은 연구를 수행해온 이력 등이 높이 평가돼 치유농업사 양성 기관에 선정됐다고 말했다.

 

대구가톨릭대는 지난 2003년부터 평생교육원에서 원예치료사 양성을 위한 교육을 실시해 왔으며, 2008년 특수대학원에 원예치료학과를 개설해 현재까지 원예치료 전문가를 양성해 오고 있다.

















 

 

 

최상룡(ksinews@hanmail.net)

댓글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 상자 안에 있는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0/200
<a href="/black.html">배너클릭체크 노프레임</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