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10-28 오후 5:11:00

‘영양자작나무숲’ 국가지정 명품숲으로 선정
조림된 자작나무 30ha 규모의 매력적인 청정경관

기사입력 2020-06-11 오후 3:27:34

산림청이 명품숲으로 선정한 영양군 수비면 죽파리 자작나무 숲

 

 


영양군 수비면 죽파리 자작나무숲이 산림청이 지정하는 국유림 명품숲으로 선정됐다.

 

지난 10일 산림청은 숲의 경관과 생태적 가치가 우수하고 숲 여행하기에 좋은 전국의 5개소를 선정해 발표했다.

 

선정된 명품숲은 경북 영양군 수비면 죽파리 자작나무 숲 강원도 춘천시 남산면 방하리 굴참나무 숲 강원 영월군 영월읍 태화산 경관 숲 충북 충주시 산척면 오청산 소나무 숲 전북 고창군 고창읍 문수산 편백 숲이다.

 

경북도에는 영양 자작나무숲 외에도 영양 수비 검마산 금강송숲, 김천 증산면 단지봉숲, 봉화 소천면 청옥산, 봉화 춘양면 우구치, 울릉도 성인봉?나리봉 지역이 명품숲으로 지정되어 있다.

 

이번에 선정된 영양 자작나무숲은 1993년도에 인공적으로 조림된 자작나무가 30ha 규모로 숲을 이루고 있으며 새하얀 나무에 푸른 잎이 매력적인 경관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평가됐다.

 

특히, 자작나무숲은 때 묻지 않은 청정 자연을 그대로 간직하고 있어, 사진작가들과 트레킹을 좋아하는 여행자들에게 인기가 높다.






 

 

최상룡(ksinews@hanmail.net)

댓글1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 상자 안에 있는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0/200
  • 마리인馬里人
    2020-06-14 삭제

    30년이 걸렸네요.우리도 길게 보는 경산 되기를!

<a href="/black.html">배너클릭체크 노프레임</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