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12-01 오후 4:48:00

경북도, ‘포항지진특별법 시행령’ “아쉽다”
영일만 대교 등 포항경제 활성화와 공동체 회복 특별지원사업 적극 요청

기사입력 2020-08-25 오후 5:50:02





경상북도는 25일 국무회의에서 통과된 포항지진 발생에 따른 실질적인 피해구제와 지역경제 활성화 및 공동체 회복 지원을 위한 포항지진특별법 시행령개정안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이번 개정령()에는 지원대상과 피해범위 산정기준 지원금 결정기준 피해자인정 및 지원금 지금절차 경제활성화 및 공동체회복 특별지원방안 시행절차 등이 담겨 있다.

 

경북도는 재산상 피해에 대한 지원금 지급비율에 대해 국비 100% 지원을 요구했으나 당초 70%에서 80%로 상향조정되었으며,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의 지원한도가 6천만원에서 1억원으로 상향되는 등 정부의 노력도 보이지만, 피해주민이 희망하는 100% 국비지원이 이루어지지 않아 개정안이 도민의 기대에 미치지 못한다고 경북도는 보고 있다.

 

경북도는 시행령 개정에 최선을 다해 주신 국무총리를 비롯해 발의부터 개정까지 애써주신 김정재, 김병욱 국회의원과 이강덕 포항시장을 비롯한 52만 시민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는 한편, 피해주민들에게 100% 지원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문재인 대통령께서 오늘 국무회의를 통해 실제 피해구제가 조속히 이뤄지도록 노력하는 것은 물론 금전적 지원뿐만 아니라 상처받은 포항시민의 마음을 잘 어루만져 줄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해 주길 바란다고 내각에 특별히 당부하신 만큼 침체된 포항경제를 살리고 지가하락 등 간접적 피해 회복을 위한 영일만 대교등 경제 활성화와 공동체 회복 특별지원사업이 추진될 수 있도록 도는 정부지원을 적극 요청할 계획이다.

 

이철우 도지사는 앞으로도 포항시와 긴밀한 협조체제를 유지해 시정발전과 포항시민들이 이전의 활기찬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복리증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최상룡(ksinews@hanmail.net)

댓글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 상자 안에 있는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0/200
<a href="/black.html">배너클릭체크 노프레임</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