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1-28 오후 4:49:00

“경북신보재단 비위사실 철저히 수사하라”
박채아 도의원, 행정사무감사에서 철저한 수사 촉구

기사입력 2021-11-09 오후 4:52:23






박채아 경북도의원(비례, 국민의힘, 사진)이 경북신용보증재단(이하 재단) 행정사무감사에서 드러난 비위사실에 대해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9일 시작된 경북도의회 행정사무감사에서 기획경제위원회 소속 박채아 의원은 재단을 상대로 여유금 운영 부적정에 따른 업무상 배임수재혐의소송비용 모금 부적정’, ‘갑질행위와 관련해 적극적인 검찰 수사로 당시 기관장은 물론 문제와 관련된 직원에 대해 일벌백계할 것을 요구했다.

 

박 의원은 여유금 운영 부적정 문제에 대해 “2020년 재단에 200억원이란 예치금을 더 높은 금리를 제시한 은행을 배제하고 낮은 금리를 제시한 경주 신한은행지점에 예치한 것은 상식적으로 납득하기 어렵다.”, “이를 통해 4700여만원의 추정 손해를 입혀 이는 배임행위에 해당한다.”고 밝혔다.

 

, “구미에 있는 재단이 경주에 있는 신한은행 지점에 예치한 것 자체가 이해가 되지 않는다.”면서, “언론을 통해 본 결과 전임 이사장과 관련 있는 2개의 단체가 경주 신한은행지점에 낮은 월세를 지불하고 입주했다는 내용과 해당 지점장이 신용보증재단 이사로 위촉된 것이 연관 있어 보인다. 유착관계에 의한 배임수재에 의혹이 있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소송비용 모금 부적정에 대해서는 “2019년 경북도 감사에 따라 기관과 기관장 경고를 받자 취소소송을 재기한 재단이 직원들 54명에게 소송비용 2,030만원을 모금했다.”, “이는 모금을 주도한 직원은 기부금품법을 위반했고 당시 이사장이 이를 지시했다면 청탁금지법 위반에 해당한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전임 이사장의 갑질행위에 대해 고용노동청이 해당사건을 조사했고 현재 검찰에 송치된 것으로 안다.”, “예치금 운영 관련 배임수재의 협의와 소송비용모금 부적정, 갑질행위 등에 대해 재단에서는 변호사를 선임이라도 해서 반드시 제대로 수사할 수 있도록 협조하고 처벌을 통해 이런 일이 다시 일어나지 않도록 일벌백계하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한편, 재단은 올해 초 경북도 감사를 통해 여유자금 예치 운영 부적정 문제와 소송비용 모금문제, 갑질행위 문제가 지적된 바 있으며 현재 해당 건은 경찰 수사 이후 대구지방검찰청 김천지청에서 수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진홍 기자(ksinews@hanmail.net)

댓글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 상자 안에 있는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0/200
<a href="/black.html">배너클릭체크 노프레임</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