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3-01-31 오후 3:19:00

이철우 도지사, 중앙지방협력회의 지방이 중심이 돼 운영돼야...

기사입력 2022-10-11 오전 9:52:44

- 7, 2회 중앙지방협력회의 공동부의장 자격 참석

- 이철우 도지사, “중앙지방협력회의가 국정운영 한 축으로 자리잡아야 하고, 지방이 주도하    는 회의, 지방이 중심이 돼 운영하는 원칙 확립돼야한다.”고 주장

 





지난 7일 울산시청에서 열린 중앙지방협력회의에 공동부의장 자격(시도지사협의회장)으로 참석한 이철우 도지사가 중앙지방협력회의는 지방이 중심이 돼 운영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회의에서 이철우 도지사는우리나라는 중앙부처가 분야별 정책을 주도하면서 성장을 견인해 왔는데 상대적으로 지역 발전 정책은 간과된 측면이 있었다면서그 결과 지역 간 불균형이 심화되고 지방소멸, 청년실업, 저출생, 불공정, 갈등문제 등 대한민국 사회의 여러 한계들을 만들어 내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반면 미국, 독일, 네덜란드 같은 선진국들은 각 지역이 다양하게 발전하면서 국가발전의 동력을 끊임없이 창조해 가는 모습이 인상적이다면서중앙지방협력회의는 지방이 중심이 돼 운영하는 원칙 확립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중앙지방협력회의는 지난 1월에 이어 두 번째 열리는 회의로 윤석열 정부 출범이후 처음 열렸다. 이번 회의에서는 중앙지방협력회의 운영방안과 지방시대위원회 출범 관련된 내용들이 논의됐다.


 





이철우 도지사는 인사말을 통해 박정희 대통령이 수출진흥확대회의를 만들고 152차례 회의 중 147번을 직접 주재하며 대한민국의 눈부신 경제발전을 이룩했다윤석열 대통령께서도 중앙지방협력회의를 국정운영의 또 하나의 구심점으로 생각하고 대한민국이 마주한 한계를 극복하고 지방시대라는 새로운 역사를 만들어 달라고 건의했다.

 

이어진 토론시간에는 중앙지방협력회의 운영방안에 대한 논의가 진행됐는데 이 지사는 국민과 가장 가까이에서 호흡하는 시도지사들이 현장에서 느끼는 국가적인 문제들을 논의하고 지방정부와 함께 국정운영의 방향성을 잡아나가는 것이 중앙지방협력회의의 본질이다국무회의와 달리 지방이 의제를 설정해 대통령과 논의하고 중앙부처와 시도가 함께 실천하는 제도적 기반이 선행돼야 한다고 역설했다.

 

한편, 중앙지방협력회의는 10년 전 이철우 당시 국회의원이 중앙지방혁력회의법을 대표 발의했고, 올해부터 시행된 지역정책의 최고 의사결정기구이다.

 

대통령이 의장이 되고 시도지사협의회장과 국무총리가 공동부의장을 맡고 있다.











 

 

최상룡(ksinews@hanmail.net)

댓글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 상자 안에 있는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0/200
<a href="/black.html">배너클릭체크 노프레임</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