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10-18 오후 5:11:00

경북도, 2022년도 정부예산 9조 7,161억원 반영
국비건의사업 5조 807억원, 일반국비 4조 6,354억원

기사입력 2021-09-01 오후 3:46:46

내년도 정부예산안이 금년 558조원과 비교해 8.3% 늘어난 604.4조원으로 편성된 가운데 경상북도는 정부예산안에 97,161억원이 반영된 것으로 파악됐다.

 

이는 전년도 정부예산안 대비 1,695억원이 증액(국비건의사업 기준)된 것으로, 향후 국회 심의과정에서 증액 규모를 고려할 때, 국가예산 목표액 달성에 청신호가 켜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특히, 대통령이 직접 장기간 코로나사태로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 출현이나 접종 연령 하향 조정 등 여러 변수를 감안해 백신 예산 증액, 소상공인 지원 등 위기 극복 예산과 탄소중립 재정투자 확대 기조를 강조한 상황에서 지역균형발전과 지역경제 활력 회복을 위한 국가예산을 확보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또한, 국비확보를 최우선 도정과제로 선정하고국비 확보만이 살 길이다라는 각오로 지역 현안사업의 국가예산 반영을 위해 도지사를 필두로 각 사업 담당자까지 기재부 등 정부부처를 수시로 방문하여 사업의 필요성을 설명하고 지역 정치권과의 공조체계를 구축하는 등 모두가 서로 합심한 결과로 풀이된다.

 

아울러, 기존에 추진 중인 사업 예산 확보는 물론이거니와 59건에 달하는 신규사업의 국비 예산을 반영했다.

 

굵직한 신규사업을 보면, 해양레저산업 제조표준 및 안전지원 기술개발(포항) 432억원 백신실증지원센터활용 백신사업화 기원지원 사업(안동) 247억원 방산혁신클러스터 구축사업(구미) 300억원 퍼스널케어 융합 얼라이언스 육성(경산) 160억원 등이다.

 

SOC 분야의 경우, 포항~영덕간 고속도로 1,686억원, 중앙선 복선전철(도담~영천) 2,793억원, 중부내륙철도(이천~문경) 3,889억원, 동해중부선 철도(포항~삼척) 1,764억원 등을 확보하여 낙후된 경북지역의 교통여건을 크게 향상시킨다는 방침이다.

 

연구개발 분야의 경우, 2022년도 정부예산안에 반영된 분야별 주요 성과를 보면, 혁신원자력 기술연구원 설립 730억원, 구미스마트산단 관련 170억원, 자동차 튜닝기술지원 클러스터 조성사업 102억원 등 3,810억원의 국가예산을 반영하여 미래성장사업 추진에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농림수산 분야의 경우, 영일만항 개발 265억원, 최근 지방소멸 위기에 처한 농촌에 새로운 발전모델 중 하나인 의료, 복지, 교육 등의 연계로 사회적 약자를 위한 마을단위 돌봄 농장을 조성하고자 야심차게 추진 중인 케어팜 밸리 조성사업 5억원, 선부 해양역사 기념공원 조성 2억원 등 6,466억원을 확보했다.

 

환경 분야의 경우, 상주 친환경에너지타운 조성사업 15억원, 영양 밤하늘 청정 에코촌 조성 4억원 등 5,052억원 규모의 국비를 확보했다.

 

경북도에서 요청한 주요 현안사업이 다수 포함됨에 따라 민선7기 역점사업 추진에 탄력이 기대되며, 코로나-19 위기에서의 완전한 회복과 새로운 도약의 신호탄이 될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앞으로 국회 심의과정에서도 지역 국회의원은 물론 경북지역에 소재하고 있는 국가기관, 대학 등과의 협력체계를 구축하여 정부예산안에 미반영 되었거나, 추가 증액이 필요한 현안사업이 적극 반영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방침이다.

 

한편, 2022년도 정부예산안은 9.3() 국회에 제출할 계획이다.

 

이철우 지사는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국비확보를 위한 전방위 활동을 전개하여 적지 않는 국가예산을 확보하였다.”며 직원들을 격려하는 한편,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살아남기 위한 미래먹거리 창출을 위해 국회에서 정부예산이 증액될 수 있도록 중앙부처, 국회의원 등 모든 방법을 총동원해 도민들이 만족할 수 있는 성과를 이끌어 내겠다.”고 말했다.













 

 

최상룡(ksinews@hanmail.net)

댓글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 상자 안에 있는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0/200
<a href="/black.html">배너클릭체크 노프레임</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