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5-18 오전 9:38:00

경북도, 농식품 수출실적 역대 최고치
2년 연속 6억불 대 수출 실적 달성

기사입력 2022-01-05 오후 4:37:35

- 딸기 179.5%, 22.3%, 포도 20.6%, 복숭아 13.9%, 토마토 11.8% 증가

- 러시아 93.0%, 홍콩 59.9%, 인도네시아 50.7%, 중국 20.5% 증가

- 스타품목육성 및 수출다변화정책로 신남방국가 1억불 달성 눈앞


 




 

경상북도는 코로나19에도 불구하고 농식품 수출이 스타품목 육성정책과 신남방정책에 힘입어 지난해에도 역대 최고실적을 달성하며 63,800만불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경북도에 따르면 지난해 농식품 수출액이 63,800(637,985,000)만불로 202063,400만불보다 0.6%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품목별로는 딸기 179.5%, 22.3%, 포도 20.6%, 복숭아 13.9%, 토마토 11.8% 증가하는 등 신선농산물이 2020년보다 1.6% 증가해 사상 최고치를 또다시 경신하며 농식품 수출 성장을 주도했다.

 

국가별로는 러시아 93.0%, 홍콩 59.9%, 인도네시아 50.7%로 수출이 급증했으며, 샤인머스캣과 조미김의 수요가 늘고 있는 중국이 20.5% 증가했다. 이 외에도 미국이 11.1%, 일본 17.5%, 호주 11.2% 증가했다.

 

경북도는 이번 실적이 미국, 일본 등 전통적 수출시장에 대한 한계극복을 위해 시작한 수출다변화정책, 코로나 극복을 위한 비대면 농식품 수출 정책을 추진하고 신품종인 샤인머스캣(포도)과 알타킹(딸기)의 수출확대를 위한 판촉활동을 펼친 결과라고 평가했다.

 

특히, 수출 다변화 정책에 핵심이었던 신남방국가로의 수출액은 2012년 말 2,900만불 선이었으나, 지난해 말 9,700만불을 넘어 약 232% 성장해 1억불 달성을 눈앞에 두고 있다.

 

, 베트남 시장은 지난해보다 17.0% 증가한 3,500만 불을 기록했고, 인도네시아는 2100만불로 50.7%가 증가했다.

 

아울러, 샤인머스캣은 최근 2년간 재배면적 급증으로 인한 과잉생산 우려를 말끔히 지워버리고 경북도를 대표하는 수출 효자품목으로 자리잡았다.

 

딸기는 과실이 크고, 쉽게 물러지지 않아 수출에 적당한 품종인 알타킹에 집중적인 수출지원으로 수출액이 2020년보다 약 3배 증가했다.

 

이철우 도지사는 농식품 수출이 2년 연속 역대 최고기록을 경신하며 6억 불대에 안착했다.”라며, “아르헨티나·브라질 등 중남미국가와 폴란드·러시아 등 동유럽국가 등의 신흥시장으로 수출을 확대하기 위한 새로운 맞춤형 해외마케팅 및 판촉활동으로 지역 농식품의 수출확대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김진홍 기자(ksinews@hanmail.net)

댓글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 상자 안에 있는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0/200
<a href="/black.html">배너클릭체크 노프레임</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