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11-25 오후 4:47:00

명절 앞 벌초·성묘 안전사고 주의!!
벌 쏘임 사고 8월에만 전체 50% 이상 발생해

기사입력 2020-09-14 오후 4:40:34

경상북도 소방본부는 추석 명절을 앞두고 벌초·성묘객들의 벌 쏘임 및 예초기 안전사고에 대한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경북소방본부 통계에 따르면, 98일 기준 벌집제거 출동횟수는 총 1651건이고, 전체 출동건의 절반 이상이 넘는 5794건이 8월에 집중적으로 발생했다.

 



 

 

벌집제거 출동횟수 : 1~51,363, 6981, 72,513, 85,794

벌 쏘임 환자 이송건수 : 1~575, 677, 7147, 8208

 

지난 8월 경북 울진에서는 70대 여성이 집에서 벌에 쏘여 사망하는 등 현재까지 벌 쏘임 환자 507명을 병원으로 이송했으며, 이중 8월에만 절반에 가까운 208명 발생해 앞으로 벌 쏘임 사고가 크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벌 쏘임 안전사고 예방법을 살펴보면 제초작업 등 야외 활동시 주위에 벌집 유무 확인 냄새 및 색채에 자극을 받으면 공격성이 강해지기 때문에 향수, 화장품은 가급적 사용 자제 검고 어두운색에 더욱 강한 공격성을 나타내는 습성이 있어 검은색 옷 또한 피해야 한다.

 

한편, 2019년 통계에 따르면 예초기 관련 안전사고 이송 현황은 총 64명으로 벌초·성묘 시기가 다가오면서 예초기 안전사고 발생률도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어 성묘객들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예초기 작업 전에는 반드시 신체를 보호할 수 있는 안면보호구, 보호안경, 무릎보호대, 안전화, 장갑 등 보호장비 착용 칼날에 보호덮개 장착 주변 환경에 맞는 칼날을 구분해 사용해야 한다.

 

남화영 소방본부장은 추석을 맞아 벌 쏘임 및 예초기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반드시 보호장비를 착용하고, 주변에 벌집 등 위험요소가 있는지 살펴야 하며, 위협을 느꼈을 경우 현장에서 신속하게 20m이상 벗어나 119에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김진홍 기자(ksinews@hanmail.net)

댓글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 상자 안에 있는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0/200
<a href="/black.html">배너클릭체크 노프레임</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