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09-18 오전 8:32:00

여름철 화재 발생 주의!
에어컨·선풍기 화재 7~8월에 집중발생

기사입력 2021-07-05 오전 10:30:37





경북소방본부는 7월 들어 최고기온이 30도에 이르는 땡볕더위가 이어지며 에어컨과 선풍기의 사용이 크게 많아진 시기에 맞추어 냉방기기의 화재 위험성에 대해 도민들에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경북소방 통계에 따르면, 2011년 이후 경북지역에서는 에어컨과 선풍기 등의 냉방기기로 인한 화재가 147건 발생했고, 이로 인한 인명피해는 9(부상 9), 재산피해는 6억여 원이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냉방기기 화재는 2011년에 16건이 발생한 이후로 201823건까지 증가했다가 201914, 20209건 발생으로 점점 감소하는 추세이다.

 

화재가 발생한 장소는 주택이 31.3%(46)로 가장 많이 발생했고, 공장?창고 등의 산업시설이 16.3%(24), 음식점?소매점 등의 생활서비스가 15.6%(23) 순으로 발생했다.

 

화재 원인으로는 전기적 요인이 51%(75)로 가장 많았고 기계적 요인이 36.1%(53), 미상 9.5%(14) 순으로 발생했다. 전기적 요인 중에서는 전선의 노후, 손상, 접촉불량에 의한 합선이 73.3%(55)으로 대부분을 차지하였으며 그 외에 과전류 11, 누전 2, 기타 7건 순으로 발생했다.

 

냉방기기는 오랜 시간 사용하면 몸체 부분에 쌓인 먼지로 인한 트래킹 현상이나 반복된 진동으로 체결부위가 느슨해지는 접촉불량 현상이 원인이 되어 합선으로 인한 화재가 발생 할 수 있기 때문에 정기적인 점검과 청소를 하는 것이 화재를 예방하는데 중요하다.

 

또한 에어컨의 실외기는 야외에 설치되는 경우가 많아 쓰레기와 담배꽁초로 인해 화재가 발생 할 수도 있으니 항상 실외기 주변을 깨끗이 해야 화재위험을 줄일 수 있다.

 

김종근 경북소방본부장은 에어컨과 선풍기는 시원한 여름을 보낼 수 있도록 하지만 잘못 사용하거나 안전수칙을 지키지 않으면 큰 재앙의 원인이 되므로 냉방기기를 안전하게 사용하여 화재가 없는 여름철이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최상룡(ksinews@hanmail.net)

댓글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 상자 안에 있는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0/200
<a href="/black.html">배너클릭체크 노프레임</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