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5-18 오전 8:52:00

건조한 날씨, 논·밭두렁 태우기 주의해야
최근 3년간 논·밭두렁 화재 84건, 인명피해 12명 발생

기사입력 2022-01-07 오전 8:37:49

▲ 밭두렁 태우기로 인한 화재발생 현장 모습 (사진 = 경북소방본부)




경북소방본부는 건조한 날씨로 화재 위험이 증가하면서 논·밭두렁 태우기나 잡풀 소각 등 야외 화기 취급 시 주의를 당부했다.

 

소방본부에 따르면 최근 3년간 84건의 논·밭두렁 화재가 발생해 12명의 인명피해가 발생했다.

 

피해자 대부분은 70세 이상 고령자로 땅속에서 월동하는 해충방제를 위해 불을 지르는 경우가 많았고, 커진 불길을 미쳐 피하지 못해 피해를 입었다.

 

실제 지난 5○○군에서는 81세 어르신이 마을 앞 논두렁을 태우다 숨지는 사고가 발생한 바 있다.

 

경북도 화재예방조례에는 산림 인접지역 및 논과 밭 주변에서 화재로 오인할 만한 우려가 있는 불을 피우거나 연막소독을 실시하고자 하는 자는 그 행위를 하기 전에 관할구역 소방서장에게 신고하도록 명시돼 있다. 만일 신고하지 않아 소방자동차를 출동하게 한 자는 2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이영팔 경북도 소방본부장은 최근 바람이 잦고 건조해 작은 불씨가 임야 화재로 연결될 수 있다. 들불이 났을 경우 혼자서 끄려 하지 말고 119로 신고하고 안전한 곳으로 대피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김진홍 기자(ksinews@hanmail.net)

댓글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 상자 안에 있는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0/200
<a href="/black.html">배너클릭체크 노프레임</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