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12-01 오후 3:30:00

소각장 주민사업비 11억 횡령한 회계 담당자
주민협의체 간사, 주식으로 사업비 탕진하고 경찰에 자수

기사입력 2022-09-05 오후 4:59:12

용성면 소재 경산시 자원회수시설(소각장)’ 주민지원협의체의 회계 담당자가 주민지원사업비 117,000여만원을 횡령한 사건이 발생했다.

 

지난 20155월부터 협의체 간사(회계 담당)로 근무하고 있는 최○○ (, 57)는 지난 831일 자신의 거주지 관할 달서경찰서를 직접 찾아 주민지원사업비를 횡령한 사실을 밝히고 자수했다.

 

당시, 최 씨는 주민사업비 가운데 117,000여만원을 횡령해 주식에 투자했으며, 사기를 당해 탕진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자원회수시설 주민사업비는 소각장 주변 영향지역 주민들의 복리증진을 위해 경산시가 지원하는 예산으로 지난 2015년부터 현재까지 89억원의 주민지원기금을 조성해 매년 지원하고 있다.

 

올해는 지난 3월까지 총 128,000여만원을 지원했으며 최 씨는 이 가운데 117,600여만원을 횡령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주민협의체와 경산시 환경시설사업소의 자체 조사에 따르면 최 씨는 사무실에 맡겨져 있던 주민협의체 위원장의 도장과 공인인증서, 신용정보를 활용해 폰뱅킹 등 방법으로 돈을 빼돌린 것으로 보고 있다.

 

일부 주민들의 통장에 돈을 입금해 준 뒤, 잘못 송금했다며 자신의 통장으로 다시 돈을 받거나, 직접 자신의 통장으로 사업비 일부를 빼돌린 정황도 확인됐다.

 

특히, 최 씨는 지난 4월 경산시에서 실시한 사업비 정산조사 과정에서 담당 공무원이 통장 잔고 증명을 요구하자 자신이 빼돌렸던 돈을 다시 채워 넣는 방법으로 의심을 피한 것으로 알려졌다.

 

횡령 사건이 알려지자 사업비를 지원한 경산시는 긴급히 진상 파악에 나섰다. 시는 주민협의체 자체 조사와 경찰 수사 결과를 지켜보면서 향후 대응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 소각장이 위치한 용성면 주민 일부는 5일 환경시설사업소 내 주민협의체 사무실을 항의 방문했다.

 

이 자리에서 주민들은 경산시의 부실한 관리·감독’, ‘주민협의체 위원장의 책임’, ‘지역 연고도 없는 간사의 채용 과정등 사건 전반에 대해 따져 물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아직 경찰은 최 씨에 대한 조사를 하지 않은 상태이다.

 

 

김진홍 기자(ksinews@hanmail.net)

댓글1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 상자 안에 있는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0/200
  • 박기자
    2022-09-05 삭제

    각종 관변단체 보조금도 전수조사해야됨. 특히 자율방범대는 방범도 제대로 안하고 보조금 빼먹는곳 많다고 함.

<a href="/black.html">배너클릭체크 노프레임</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