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19-03-19 오후 4:28:00

故 이만균 선열 유족에 ‘유공자 명패’ 달아
경산시, 보훈처와 함께 독립유공자 명패 달아드리기

기사입력 2019-03-06 오후 3:40:12

▲ 최영조 시장은 지역 독립유공자인 고 이만국 선열의 유족 가정을 방문해 '독립유공자의 집' 명패를 달아줬다.



경산시는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해 6일 경산지역 독립유공자 이만균 선열의 유족인 이만조 씨 가정을 방문해 독립유공자의 집명패를 달아줬다.

 

독립유공자 이만균은 1920년 경북지방 인사들과 함께 비밀결사 조선독립후원의용단을 조직하고 경북지역 군량총장을 역임했다. 자신의 재산을 포함한 거액의 군자금을 모금해 임시정부에 송금했으며 이로 인해 가혹한 고문을 당한 후 순국한 인물로 1968년 건국훈장 독립장을 받았다.

 

이날 유족을 만난 최영조 시장은 대한민국의 독립을 위해 희생하신 순국선열과 애국지사의 숭고한 정신이 없었다면 지금의 대한민국도 없었다. 국가를 위한 헌신을 잊지 않고, 국가유공자 존경하는 마음을 시민들과 함께 나누겠다.”고 전했다.

 

국가유공자 명패 달아드리기사업은 국가유공자에 대한 사회적 예우 분위기를 조성하고 국가유공자로서의 자긍심을 제고하기 위해 국가보훈처가 지자체와 함게 추진하고 있다. 독립유공자 명패는 온 국민이 참여하는 크라우드 펀딩 방식으로 제작된다.

 

경산시는 3월 독립유공자 44명을 시작으로 5월 민주유공자, 6월부터는 국가유공자 등 관내 1,200여 대상자들에게 순차적으로 명패를 전달할 예정이다.





 

김진홍 기자(ksinews@hanmail.net)

댓글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 상자 안에 있는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0/200
<a href="/black.html">배너클릭체크 노프레임</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