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08-13 오후 2:00:00

‘제61회 경상북도 문화상’ 후보자 공모
7.23.~8.31.까지 접수...조형예술 등 총 7개 부문

기사입력 2020-07-22 오후 2:58:07





경상북도는 723일부터 831까지 61회 경상북도 문화상후보자를 공개 모집한다.

 

경상북도 문화상1956년 첫 시작으로 반세기가 넘는 역사 동안 청마 유치환(1956), 한솔 이효상(1958), 김춘수(1988) 시인 등 370명의 수상자를 배출한, 문화 경북의 위상을 드높인 뜻깊은 상이다

 

모집분야는 조형예술, 공연예술, 문학, 체육, 언론, 문화, 학술 등 총 7개 부문이며, 추천대상은 경북 문화예술 발전에 현저한 공로가 있는 자로서 공고일 현재 2년 이상 도내에 거주하고 있거나, 도내 기관단체에 근무하는 자, 또는 타 시·도 거주자라도 지역 문화발전에 기여한 사람이면 지원이 가능하다.

 

후보자 신청은 도의회 의장과 각 분야별 관련 기관·단체장, 대학총장, 시장·군수의 추천을 받아 경상북도 문화예술과로 방문 또는 우편으로 접수가 가능하다. 상세한 사항은 도 홈페이지(www.gb.go.kr) 도정소식 - 알림마당의 공고문을 참조하면 된다.

 

심사는 후보자 접수를 완료한 후 각 부문별로 전문지식과 덕망 있는 인사로 구성된 심사위원회를 통해 관련 분야 활동실적 및 지역사회 발전기여도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수상대상자를 선정하고 10월경에 시상할 예정이다.

 

경상북도 김상철 문화관광체육국장은 “‘경상북도 문화상은 최고의 명예와 권위의 상이다. 경북은 물론 대한민국의 문화예술 발전에 기여한 모든 분들이 추천받을 수 있도록 적극적인 관심을 가져줄 것.”을 당부했다.






 

김진홍 기자(ksinews@hanmail.net)

댓글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 상자 안에 있는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0/200
<a href="/black.html">배너클릭체크 노프레임</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