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10-18 오후 5:11:00

영남대 중앙도서관 소장 ‘전적’ 3종 경북도 유형문화재 지정

기사입력 2021-08-26 오후 12:12:19

영남대학교 중앙도서관 소장 전적 3종이 경상북도 유형문화재로 지정됐다.

 

경상북도 최근 개최된 문화재위원회(동산분과)를 통해 경상북도 유형문화재 2, 문화재자료 3건을 지정했다고 26일 밝혔다.


 

경상북도 유형문화재로 지정된 구급간이방(救急簡易方)’

 




이번에 지정된 경상북도 유형문화재는 포항 광덕사 소장 선종영가집 영남대학교 중앙도서관 소장 전적 3종이며, 문화재자료는 문경 대승사 응진전 오백나한상 고령향교 소장 찬도호주주례 책판 고령 봉평리 암각화 등 3건이다.

 

도 유형문화재 2건의 지정사유를 살펴보면, 포항 광덕사 소장 선종영가집은 조선시대 함허당(涵虛堂) 득통(得通)이 설의(說誼)한 책으로, 광덕사 소장본은 1572(선조 5)에 임천 지역의 김론번 댁에서 판각한 것이다. 조선중기의 목판인쇄문화를 비롯하여 불교 및 서지학 연구의 중요한 자료일 뿐만 아니라, 조선시대 인명 연구와 국어학적 측면에서도 귀중한 자료다.

 

영남대학교 중앙도서관 소장 전적은 3종으로, 구급간이방(救急簡易方)’1489(성종 20)에 윤호, 임원준, 허종 등이 임금의 명을 받들어 편찬한 언해본 의학 서적으로, 인본(印本)의 글씨가 선명하고 현재 전존본이 매우 희귀하여 조선시대 국어 및 의학을 연구를 하는 데 중요한 자료로 평가된다.

 

천로금강경(川老金剛經)’은 송나라 임제종의 승려인 천로 도천(川老 道川, 일명 冶父)이 구마라집(鳩摩羅什)이 번역한 금강반야바라밀경에 주석을 달고 송()을 붙인 목판본이고, 13세기 중엽의 간본으로 지금까지 전래되고 있는 야부(冶父)의 계통 판본 가운데 간행 시기가 가장 빠른 판본으로 문화재적 가치가 크다.

 

금강반야경소론찬요조현록(金剛般若經疏論纂要助顯錄)’(下券)은 당나라 종밀(宗密)이 저술한 금강반야경소론찬요에 대하여 송나라 혜정(慧定)이 그 요지를 해설[助顯]한 것으로, 1378년에 간행된 목판본으로 전본(傳本)이 매우 드문 희귀본으로 자료적 가치가 높은 책이다.





















 

 

 

 

최상룡(ksinews@hanmail.net)

댓글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 상자 안에 있는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0/200
<a href="/black.html">배너클릭체크 노프레임</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