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3-01-31 오후 3:19:00

영남대 박물관, ‘고분에 고분을 더하다’ 특별전 개최

기사입력 2022-10-11 오후 12:13:26

- 임당유적 발굴 40주년 기념 특별전, 오는 1216일까지 열려

- 1982년 발굴 임당5·6·7호분연구 성과 선보여

- 당시 경산 지역 최고 권력층 지위 유지 및 정당화 모습 살펴볼 수 있어

 

 




영남대학교박물관(관장 정인성)이 임당유적(경북 경산 소재) 발굴 40주년 기념 특별전 고분에 고분을 더하다를 개최한다.

 

영남대학교박물관과 ()세종문화재연구원(원장 김창억)이 공동운영하는 이번 특별전은 문화재청 주최, ()한국대학박물관협회 주관의 ‘2022년 매장문화재 미정리 유물 보존 및 활용 사업의 일환이다.

 

영남대학교박물관은 1982년부터 수차례에 걸쳐 임당 고총고분을 발굴 조사했다. 이후 임당 지역에 택지개발이 본격화되면서 여러 발굴 전문기관들이 가세했고, 현재까지 발굴조사가 이뤄지고 있다. 그 중 이번 특별전에서는 1982년에 발굴하였던 임당5·6·7호분의 연구 성과를 정리해 선보인다.

 

임당5·6·7호분은 여러 개의 고분이 연접된 것으로, 이러한 현상은 경주 대릉원 황남대총이나 대구 불로동고분군, 구암동고분군 등 신라권역 내에서 확인할 수 있다. 임당5·6·7호분은 그 어느 곳보다 많은 수의 고분이 연접되었고 축조 시기 또한 100년에 걸쳐 있다. 연접하는 고분을 통해 당시 경산 지역에서 최고 권력을 가진 사람들이 지위를 유지하고 권력을 정당화하는 모습을 살펴 볼 수 있다. 구체적인 모습은 이번 전시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번 특별전은 영남대학교박물관 2층 임당전시실에서 오는 1216일까지 열린다. 평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관람 가능하며 토, 일요일과 공휴일은 휴관이다. 자세한 사항은 영남대학교박물관 홈페이지(https://museum.yu.ac.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최상룡(ksinews@hanmail.net)

댓글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 상자 안에 있는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0/200
<a href="/black.html">배너클릭체크 노프레임</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