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10-26 오후 5:16:00

박채아 도의원, 남부권 공공의료 시설 확충 촉구
교육청의 자산관리 및 예산집행에 대해서는 날카로운 질문으로 개선 요구

기사입력 2020-10-06 오후 5:08:30

박채아 도의원이 6일 제319회 임시회 도정질문을 통해 남부권에 도차원의 의료원 설립을 촉구했다.

 



박채아 도의원(국민의 힘 비례대표, 경산)은 6() 319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 도정질문을 통해 경북 남부권에 도차원의 감염병 대응 및 공공보건의료 확충을 위한 의료원 설립과 경북 경제의 기반이 되는 중소기업·청년기업 지원 정책 확대를 촉구했다.
아울러 경북교육감을 대상으로는 세입?세출 재정 운영 방만을 지적하며 개선을 요구했다.

 

박 의원은 경북도지사를 대상으로, 경북은 감염병 전문병원은 물론, 상급종합병원(진료과목이 20개 이상인 병원)이 한 곳도 없고 인구 1000명당 의사수는 전국 최저 수준(2.1)이며, 전국 최대 면적(19,031, 국토의 19.0%)에 산악지역이 많아 지리적 접근성이 떨어져 도민들이 실질적 의료혜택을 누리기 어려운 상황이고,

 

특히, 영천?경산?청도 등의 남부권의 시?군은 지리적으로 가까운 대구시의 공공보건의료기능에 기댈 수밖에 없는 구조임에도, 이번 코로나19 위기상황에서 대구지역 의료인프라 혜택을 받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남부권인 영천, 경산, 청도 지역의 코로나19 확진자는 845(921일 기준)이었으나 이들의 최초 입원병원을 살펴보면, 경북전역(포항, 안동, 김천의료원)으로 682, 서울(108), 대전(7) 등 타 광역으로 137명이 흩어졌으며, 가장 가까운 대구에는 26, 3%만이 입원했다고 밝혔다.

 

박의원은 이러한 사정을 볼 때, 신종 감염병 유행에 대응하여 남부권 공공보건의료를 확충하는 도차원의 지방의료원 설립에 대한 논의를 시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이철우 도지사는 11월 경산에 개원 예정인 경북권역 재활병원을 남부권 대량 환자 발생 대비 전담병원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경산시와 시설확충 등의 구체적인 방안을 협의하겠다고 답했다.

 

박 의원은 기업지원 정책과 관련하여, 실적위주의 신규투자유치 보다는 전체사업체 대부분을 차지하며 경북의 경제를 떠받들고 있는 중소기업에 대한 지원책을 확대하고,

 

기존의 단순 청년창업지원에서 한단계 더 나아가, 3년에서 7년이내 창업도약기 사업화를 지속적으로 지원하는 정책 마련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경북교육감을 대상으로는, 교육청의 18년 입목 감소액이 14,659그루 68천만원임에도 결산에서는 입목매각 6천만원만이 수입으로 잡히고, 19년에도 감소분은 28,303그루 10억가량임에도 매각대금은 83백만원으로 입목죽 자산 관리에 소홀함에도, 1817, 1920억의 입목을 사들이고 학교숲조성 사업 등에 막대한 예산을 쓴다고 지적했다.

 

또한 경북교육청의 건설?토지매입 등 자산취득 자본지출과 관련하여, 평균율이 1813.1%, 1922.4%로 전국 평균율(10.73%)과 도지역 평균율(11.46%)을 훨씬 웃돈다며, 19년 자본지출금액을 보면 관련 당초예산 5,304억원 대비 최종결산 지출이 2배가량 증가한 11,581억원 이라 지적하고,

 

세출구조를 원점부터 다시 확인해 계획되어있는 다수의 수학체험관 건립 등 자본지출이 꼭 필수적인 것인지 다시 한번 면밀히 검토할 것을 촉구했다.

 

또 충분히 취득이 예상되는 학교용지 재산을 굳이 예외 규정으로 예비비로 취득한 것을 지적하고 이는 예산을 심의하는 의회 고유권한을 침해하는 것이라며 재발 방지에 각별히 신경 쓸 것을 촉구했다.













 

 

최상룡(ksinews@hanmail.net)

댓글1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 상자 안에 있는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0/200
  • 최용열
    2020-10-06 삭제

    좋아요

<a href="/black.html">배너클릭체크 노프레임</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