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10-30 오후 5:33:00

市, 9일부터 소상공인 지원사업 접수
점포 재개장·경제회복·카드수수료 등 261억원 지원

기사입력 2020-04-08 오후 2:23:59





경산시는 코로나19 사태로 생계의 위협을 받고 있는 소상공인 등을 돕기 위해 49일부터 경산실내체육관 보조경기장에서 소상공인 지원사업과 지역고용대응 특별지원사업 신청을 접수한다.

 

신청접수는 많은 사람이 한꺼번에 몰릴 것을 우려해 출생년도 끝자리를 기준으로 요일별 5부제로 시행한다.(1·6 월요일, 2·7 화요일, 3·8 수요일, 4·9 목요일, 5·10 금요일)

 

시는 관내에 사업장을 둔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에게 점포 재개장 지원·경제회복 지원·카드수수료 지원 등 3개 사업에 261억원(국비 234, 시비 27)을 지원하고, 사회안전망 사각지대에 놓인 특수형태근로종사자의 생계안정을 위해 지역고용대응 특별지원사업에 29억원(전액 국비)을 투입한다.

 

소상공인 점포 재개장 지원사업은 사업주 또는 종업원이 코로나19 확진자인 점포에 300만원, 20201월 대비 2월 또는 3월 매출액이 50% 이상 감소한 점포에 100만원 범위 내에서 재료비와 홍보비, 공과금 등 점포 재개장에 드는 비용을 지원한다.

 

경제회복 지원사업은 20201월 대비 2월 또는 3월 매출액이 10% 이상 50% 미만 감소한 점포에 현금 50만원을 지원한다.

 

카드수수료 지원사업은 2019년도 매출액이 15,000만원 이하인 소상공인에게 2019년도 카드매출액의 카드수수료 0.8% 가운데 50만원 한도로 지원하며, 51일부터 온라인 또는 방문 접수할 예정이다.

 

지역고용대응 특별지원사업은 코로나19 심각 단계(‘20. 2. 23) 이후 무급휴직 근로자(고용보험 가입자에 한함)와 무급휴직한 100인 미만 사업장 그리고 특수형태근로종사자, 프리랜서 등이 5일 이상 근로하지 못한 경우, 하루 25,000원씩 월 최대 50만원을 지원한다.

 

특수형태근로종사자 및 프리랜서는 학습지 방문 강사, 교육연수기관 강사, 스포츠 강사 및 트레이너, 방과후 교사, 학원 강사, 청소년 상담사, 연극·영화 종사자, 관광서비스 종사원, 대리운전원 등이다.

 

연 소득 7,000만원 이상 고소득자는 지역고용대응 특별지원사업 지원 대상에서 제외되며, 카드수수료 지원사업을 제외한 3개 사업과 재난 긴급생활비 지원사업 간에는 중복 지원이 되지 않는다.

 





 

김진홍 기자(ksinews@hanmail.net)

댓글1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 상자 안에 있는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0/200
  • 이후원
    2020-04-12 삭제

    어떤 제한을 두지말고 코로나19로 피해를본 모든 상공인에게 보상을 해주는것이 형평성 차원에서 공평하다고 생각합니다이런 불공평이 조금이라도 해소되었으면 합니다

<a href="/black.html">배너클릭체크 노프레임</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