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8-16 오전 8:18:00

경북농기원, 프리미엄 복숭아빵 출시
22일, 경산에서 복숭아빵 홍보 행사

기사입력 2022-06-22 오후 4:03:30

▲ 경북도 농업기술원은 22일 경산시 옥산동 소재 이인상베이커리에서 프리미엄 복숭아빵 출시 기념 홍보 시식행사를 가졌다.




경상북도 농업기술원는 복숭아 토종효모로 발효해 복숭아의 달콤함과 향기를 품은 프리미엄 복숭아빵을 출시하고 22일 경산 소재 이인상베이커리에서 출시 기념 홍보행사를 가졌다.

 

청도복숭아연구소는 복숭아베이커리연합회와 협력해 국산 토종효모 상업화와 지역 농산물 소비촉진을 위해 복숭아빵을 출시하게 됐다.

 

이번에 출시한 복숭아모형의 빵은 건강한 토종효모로 만들어 달콤한 맛과 복숭아 본연의 깊은 풍미가 어우러져 입안에 녹아드는 부드러움이 특징이다.

 

복숭아빵 출시는 2017년 복숭아 토종효모 개발 이후 6년 만에 이룬 성과로 토종효모의 현장실용화를 위한 첫발을 내디딘 셈이다.

 

▲ 복숭아빵을 살펴보고 있는 관계자들

 

 

하지만, 아직 가야할 길이 멀다. 시급하게 해결해야 할 과제는 액상 효모 대신 제빵용 건조효모 연구개발과 토종효모가 시장에 정착할 수 있도록 초기 효모 보급 체계 구축 지원 사업이 필요하다.

 

불모지와 같은 여건 속에서도 첫발을 내디딜 수 있었던 것은 청도복숭아연구소 정경미 연구실장의 R&D 연구결과의 현장실용화를 향한 집념과 열정, 복숭아베이커리연합회와 상생 협력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특히, 수입에만 의존해오던 기존의 효모 공급체계를 국산 중심으로 변화시킨 효모 전문 연구 기업 바이오크래프트가 2020년 설립되고 산연 협력체계가 공고히 구축되면서 얻는 결과물이다.

 

제빵 명인 9명이 포함된 복숭아베이커리연합회는 국산 복숭아 토종효모와 복숭아를 이용한 빵 제조 특허기술을 이전받은 베이커리 업체들로 구성돼 있다. 202191호점을 오픈한 이래 경북, 대구, 부산 등 현재까지 16호점에 이르고 있다.

 

복숭아빵은 복숭아베이커리연합회회원들만 제조, 판매 가능하고 빵틀과 포장상자는 디자인 특허등록 심사 중에 있다.

 

향후 복숭아베이커리연합회는 전국 베이커리 시장에 국산 토종효모의 정착과 지역 농산물 소비 촉진, 건강한 토종효모빵으로 소비자에게 다가서도록 내년까지 100호점 오픈을 목표로 하고 있다.

 

신용습 경북도 농업기술원장은 전국 베이커리 시장에 국산 토종효모가 정착해 수입효모를 대체하고 외화를 절감해 발효종주국으로서의 위상을 세우자.”, “토종미생물 자원의 사업화를 위한 예산 확보와 우리농산물을 이용한 건강한 먹거리를 제공하는데 힘쓰겠다.”고 밝혔다.





 

 

김진홍 기자(ksinews@hanmail.net)

댓글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 상자 안에 있는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0/200
<a href="/black.html">배너클릭체크 노프레임</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