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19-06-18 오후 1:29:00

지식산업지구 조성 2단계사업 보상지연, 편입 주민들 화났다!
전면적 보상 촉구... 사업계획변경, 투자심사 절차 거쳐야

기사입력 2019-04-02 오후 5:37:30

경산지식산업지구 2단계사업 보상지연에 불만인 와촌면 주민 50여명이 2일 오전 시청 전정에서 데모를 벌였다.

 



 

이날 데모에 참가한 최영준 주민보상대책위원회 위원장과 주민들은(경산지식산업지구 2단계사업 편입 지주) “경산시가 편입지주들에게 번번이 보상약속을 지키지 않았다“2008년에 묶은 토지거래허가구역을 해제하고 그 동안 주민들이 입은 피해를 보상할 것을 요구했다. 아울러 경산시와 시행사간에 어떤 계약을 체결하였는지 알 수 있도록 경산지식산업개발() 등 시행사 측과 맺은 계약을 공개할 것을 촉구했다.

 

와촌면 소월리 일원에 조성계획인 경산지식산업지구 2단계사업 편입부지 약 30만평은 지구조성 사업계획이 추진되면서 2008413일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고시됐다.

 

2018년 초까지만 해도 20189월부터 보상에 착수한다는 계획이었으나, 경기상황 악화, 사업성 약화를 이유로 시행사인 경산지식산업개발()‘2단계 사업부지 개발계획 변경을 추진하고 있어 보상이 지연되고 있다.

 

향후 보상일정을 보면. 아직 사업계획변경 심의와 사업성 심사 절차가 남아있다. 사업부지 내 공동주택지구 아파트 건립세대수를 소형평형으로 확대하는 등의 사업계획변경안에 대한 산자부의 심의가 오는 426일 열릴 예정이다.

 

대우건설(SPC인 경산지식산업개발()의 시공출자자로 최대주주)의 전사적인 투자심사(전사투심)는 사업계획변경안이 산자부 심의를 통과해야 열린다. 시행사인 경산지식산업개발() 관계자는 "1차 전사투심에서 조건부로 부결되었는데 사업계획 변경이 승인되면 전사투심도 통과될 것으로 전망하고 이를 통과해야 보상일정을 잡을 수 있는 입장이라며, 경산시에 PF대출(project financing) 조건변경도 요청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산지식산업지구개발에는 총 3,162억 원의 PF대출을 일으켰다. 여기에는 경산시의 보증과 시행사의 대출금 변제액 부족시 시공출자사인 (주)대우건설이 지급받은 공사비에서 부족분을 반환하여 충당하는 조건을 규정하고 있는데, 시행사 측은 이 공사비 반환조건의  해지를 요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대구경자청 관계자는 5~6월경 대우건설이 보상일정을 제시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날 데모에 나선 주민들을 만난 최영조 시장은 오는 426일 산자부의 제11차 개발계획변경심의를 통과하면 사업성이 좋아진다. 심의 후 최대한 빠른 보상일정을 잡을 수 있도록 관계기관과의 협력 등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힘들겠지만 조금만 더 참아 달라.” 며 화난 주민들을 설득했다.








 

최상룡(ksinews@hanmail.net)

댓글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 상자 안에 있는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0/200
<a href="/black.html">배너클릭체크 노프레임</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