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19-05-22 오후 5:11:00

경산시, ‘군 사망사고 진상규명’ 홍보활동 강화
진정서 오는 2020년 9월까지 2년간 접수

기사입력 2019-04-30 오전 9:37:45





경산시는 대통령소속 군사망사고 진상규명위원회활동 홍보에 협력키로 했다.

 

대통령소속 군사망사고 진상규명위원회(이하 위원회)’는 지난해 9월 특별법에 따라 설립됐으며 군대에서 발생한 억울한 사망사고와 관련해 유가족과 목격자 등의 진정을 받아 공정하고 객관적인 조사로 진실을 규명하는 업무를 수행한다. 이를 통해 유가족들의 명예를 회복하고, 합당한 예우를 받을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목적이다.

 

예전에도 비슷한 맥락의 군의문사진상규명위원회(2006 ~ 2009)’가 있었으나, 창군 이래 모든 사망사고(1948. 11~ 2018. 9)를 다룬다는 점에서 조사 범위가 더욱 넓어졌다. , 조사의 신뢰성을 높이기 위해 군 관련 조사관을 배제하고 검찰과 경찰, 민간에서 채용한 조사관으로 구성했다는 점이 주목된다.

 

위원회 활동 기간은 특별법에 따라 3(2018. 9~ 2021. 9)이며, 진정서 접수는 조사 기간(1)을 감안해 2년간(~2020. 9) 받는다.

 

진정 방법은 위원회 홈페이지(www.truth2018.kr)에서 신청서식을 내려받아 위원회 주소(서울 중구 소공로 70, 포스트타워 14)로 우편 발송하거나 이메일(trurh2018@korea.kr), 팩스(02-6124-7539) 등으로 신청할 수 있다. 신청서 작성이 어려울 경우 구술로도 가능하며, 기타 사항은 위원회 대표전화(02-6124-7531)로 문의 가능하다.

 

경산시는 위원회 활동 기간이 한시적이고 특별법상 직권조사는 허용되지 않기 때문에 관내 유족들이 시일을 놓쳐 신청을 하지 못하는 사례가 없도록 위원회와 긴밀하게 협력해 이통장 회의, 현수막 등 지자체 차원의 다양한 홍보수단 활용을 강구할 계획이다.

 

최영조 시장은 위원회의 공정한 조사를 통해 진실이 명확히 규명됨으로써 유족분들이 오랜 아픔을 딛고, 명예 회복 및 합당한 예우를 받으실 수 있도록 위원회와 협력해 홍보를 강화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김진홍 기자(ksinews@hanmail.net)

댓글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 상자 안에 있는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0/200
<a href="/black.html">배너클릭체크 노프레임</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