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19-08-17 오전 8:43:00

시청 환경미화원 공채 경쟁률 ‘30대 1’
8명 채용에 239명 지원...대졸자 142명, 역대 최다

기사입력 2019-07-20 오전 8:53:22

▲ 지난 11일 경산실내체육관에서 2019년도 경산시 환경미화원 공개채용 체력시험이 진행됐다.



2019년 경산시 환경미화원(공무직) 공개채용 원서접수 결과, 301의 경쟁률을 보였다.

 

경산시는 환경미화원 8명을 공개 채용하기 위해 지난 626일부터 28일까지 사흘 동안 원서를 접수한 결과 239명이 지원해 평균 29.81의 경쟁률을 보였다.

 

지원자 가운데 남자는 214, 여자는 25명이며 연령대는 2026, 30103, 4095, 5015명 등이 지원했다. 학력 별로 보면 지원자 239명 가운데 대졸자가 142명으로 가장 많았다.

 

올해 환경미화원 공채는 지난 2017(11명 지원, 15.61)보다 지원자 및 경쟁률이 현저히 높아져 심각한 취업난과 환경미화원에 대한 인식 변화를 보여주고 있다.

 

공개채용 절차를 보면 지난 711일에 치러진 신규채용 체력시험(남자 20kg, 여자 15kg 모래 가마니를 손으로 들거나, 어깨에 메고 50m 달리기)에서 지원자 가운데 31명이 통과했고 719일 경산시청 별관 회의실에서 면접시험을 거쳐 725일 최종 합격자가 발표된다.

 

최영조 시장은 깨끗한 도시 환경 조정을 위해 이번에 실시하는 미화원 공개 채용은 8가지의 가산점 및 체력검정, 그리고 면접평가를 공정하게 진행해 참 일꾼을 뽑는 데 만전을 기하겠다.”라고 말했다.

김진홍 기자(ksinews@hanmail.net)

댓글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 상자 안에 있는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0/200
<a href="/black.html">배너클릭체크 노프레임</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