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10-23 오전 11:28:00

市, 코로나19 대응 한시적 긴급복지지원 확대
7월 31일까지 한시적으로 위기가구 선정기준 완화 적용

기사입력 2020-04-01 오후 3:11:37





경산시는 코로나19로 인한 경기침체 등으로 생계유지가 어려운 저소득 위기가구를 지원하기 위해 올해 731일까지 한시적으로 긴급복지지원 선정기준을 완화해 적용한다.

 

한시적 긴급복지지원 제도는 가구당 소득이 기준중위소득 75%(3인 가구 2,903천원) 이하, 일반재산은 16천만원 이하, 금융재산은 500만원 이하 가구 가운데 개별 가구의 위기상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생계, 의료지원 등을 하는 사업이다.

 

시는 선정기준의 완화 조치에 따라 기존 11,800만원이었던 일반재산 기준을 16,000만원으로 상향하고, 2년 내 동일한 위기 사유로는 재신청을 제한하던 것을 재신청이 가능하도록 조정한다.

 

, 적용되는 위기사유의 범위도 완화해 기존의 실직, ·폐업으로 인한 소득상실 뿐 아니라 신청일 기준 1개월 이상 소득활동을 하였으나 코로나19에 따른 경기악화로 소득활동이 미미하거나 소득을 상실한 경우로까지 확대했다.

 

생계지원은 최장 3회가 지원되며 1회 지원 금액은 가구원수에 따라 차등 지원된다.(3인 가구 1,002천원) 다만, 기초생활보장법, 의료급여법, 사회복지사업법 등 타 법에 의해 동일한 보호·구호를 받고 있는 경우에는 중복지원이 불가하며, 2020731일까지 신청자에 한해 완화된 기준이 적용된다. 신청은 거주지 읍··동행정복지센터에서 상담을 받고 구비서류를 갖추어 신청서를 제출하면 된다.

 

최영조 시장은 긴급복지지원제도 선정기준 완화를 통하여 실직, ·폐업, 질병·부상 등 위기 상황으로 인해 생계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들이 적극적으로 지원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김진홍 기자(ksinews@hanmail.net)

댓글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 상자 안에 있는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0/200
<a href="/black.html">배너클릭체크 노프레임</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