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11-29 오전 11:09:00

市, 자가격리 규정 위반자 ‘강력 대응’
격리통지 받은 접촉자 등 자가격리 위반시, 고발조치키로

기사입력 2020-04-11 오전 9:56:01

▲ 경산시 재난안전대책본부 운영 모습



코로나19 자가격리 의무를 어기고 격리지를 무단이탈하는 사례가 속출함에 따라 경산시가 자가격리 규정 위반자에 대한 고발조치 등 강력한 대응을 예고했다.

 

시는 확진자 접촉자, 검체확인자, 해외입국자 등 경산시 보건소로부터 자가격리 통지서를 받은 후 자가격리 명령을 어기고 무단 외출해 지역감염 우려를 야기시킨 경우, 예외없이 고발하기로 하는 등 위반자에 대한 대응을 강화하기로 했다.

 

45일부터 적용되는 강화된 처벌규정인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에 따라 위반자는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질 수 있다. , 외국인은 출입국관리법에 따라 강제추방, 재입국 금지 등 불이익을 받게 된다.

 

시 관계자는 자가격리지 이탈 시 코로나19 확산 등 지역사회에 큰 혼란을 가져오게 되므로 자가격리자는 격리 의무를 성실히 지켜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경산시는 행정안전부와 질병관리본부에서 통보되는 해외입국자에 대해 입국초기부터 자가이송까지 철저히 관리하고 있으며 자가격리자 안전보호 앱을 활용, 증상유무 모니터링과 11 전담관리를 하고 있다.

 

특히, 해외로부터 코로나19가 지역사회로 확산되는 것을 차단하기 위해 42일자로 해외입국자 자가격리 긴급 행정명령을 발동했다.






 

 

김진홍 기자(ksinews@hanmail.net)

댓글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 상자 안에 있는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0/200
<a href="/black.html">배너클릭체크 노프레임</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