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08-14 오후 3:06:00

市, ‘공적장부 일본이름 지우기’ 추진
토지·임야대장의 일제 잔재 청산해 국유화

기사입력 2020-07-28 오후 2:15:26





경산시는 광복 75주년을 맞아 조달청과 함께 토지·임야대장의 일제 잔재를 청산하는 공적장부 일본이름 지우기를 추진한다.

 

공적장부에 일본식 이름으로 남아있는 창씨개명자 성명 복구와 함께 귀속재산으로 의심되는 일본인·일본기업 등 명의의 재산을 찾아내 국유화 대상으로 이관하는 사업이다.

 

정비대상은 공부정리, 대장자료, 등기자료 등 총 184건으로 시는 오는 9월까지 옛 토지·임야대상 창씨개명 기록 및 제적등본, 등기부등본, 지적대장 등을 조사해 토지 존재유무를 파악하고 공부 정비, 창씨개명 정리 및 공공재산에 해당하는 필지 등을 분류하는 1차 조사를 실시한다.

 

광복 이후 소유권 변동 없이 일본식 이름으로 등재된 재산은 창씨개명 이전의 성명을 확인할 수 있는 경우 공부 정리·작성, 그 외에는 조달청에 국유화 대상으로 이관해 재정수입 확보에 도움이 될 것으로 시는 기대하고 있다.








 

 

김진홍 기자(ksinews@hanmail.net)

댓글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 상자 안에 있는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0/200
<a href="/black.html">배너클릭체크 노프레임</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