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09-26 오전 8:40:00

경산시, 일평균 14만9천8백톤 원수 확보
5년간 매달린 “경산시 수도정비기본계획” 최종 승인

기사입력 2020-09-08 오후 5:35:15


경산정수장 전경
 

 


인구 347천 기준, 일 평균용수 1498백톤 확보

 

- 생활용수 1228백톤 공업용수 27천톤, 종전 대비 16백톤 증(종전은 임시용수 포함)

 

수리권별 용수 확보, 운문댐 759백톤, 금호강 739백톤

 

2035년까지 시민들에게 보다 깨끗하고 안전한 수돗물을 공급할 원수 확보 및 상수도 정비

 

물 전쟁에서 획득한 소중한 성과

 

 

 

시는 안정적인 수원 확보로 시민들에게 깨끗하고 안전한 수돗물 공급을 위한 경산시 수도정비기본계획을 수립 후 7일 고시했다고 밝혔다.

 

시는 지난 2015년부터 변경계획을 수립코자 하였으나 수리권이 확보되지 않아 5년에 걸쳐 관계기관 협의 및 환경부 심의 후 환경부장관의 승인을 받아 2035년을 최종 목표로 하는 경산시 수도정비기본계획을 최종 확정 및 고시하게 됐다.

 

경산시 대부분의 수리권은 임시사용량으로 안정적인 수원 확보가 필요하여 군위댐 및 영양댐을 건설하여 경산시로 공급하려던 원수 공급계획이 주민들의 반대로 무산되어 생·공 원수부족으로 인한 물 수급에 어려움을 겪었으며, 한때 ’96~‘99까지 상수원 부족으로 공동주택 건축을 제한하기도 했다.

 

시는 운문댐과 금호강 원수 외에 추가 원수확보는 어려운 실정으로 대구시 고산정수장 정수를 수수하는 것으로 계획하였으나 2009년 급수협약서상 대구시 수요 발생시 급수중지 및 사용제한으로 협약되어 공급불안 해소를 위하여 급수협약 내용 수정이 필요했다.

 

시는 작년 8월 대구시와 급수협약중 대구시 중단 요청 시에서 우리시 중단 요청 시까지로 공급 기간을 변경하여 정수공급의 안정성을 확보하였으며, 1999년부터 임시로 사용중인 금호강 하천유지용수(62,700/)는 보현산댐(30,700/)과 성덕댐(12,700/) 준공 시 사용권을 반납하여야 하고 용수량도(10,600/) 부족하여 추가 취수원 확보가 절실히 필요한 상황이었다.

 

또한 지자체별로 수자원 및 용수공급지역을 한정하고 있어 추가용수 확보가 어려웠으나 경산시는 인근 댐 여유량 확인 결과 보현산댐이 여유량이 있는 것을 확인하여 관계기관(환경부, 수자원공사, 낙동강 홍수통제소등)100여 차례 방문·협의하여 추가 배분이 가능하도록 협의하였다.

 

이번 수도정비기본계획의 주요내용은 급수인구와 급수량 원단위등 주요지표의 새로운 결정과 용수수요량에 따른 수도시설의 확충·개량계획으로 아래와 같다.

 

확충계획으로 현재 5만톤/일 규모의 경산정수장을 10만톤/일 으로 증설하고, 시설노후화 및 도시계획도로 개설로 저촉되는 계양정수장3/일을 폐지한다.

 

시설개량은 경산 취?정수장, 계양정수장, 진량공업 취?정수장에 대해 공정, 기계 전기 계측제어 분야 시설개량과‘24년까지 노후관 L=94.7km 개량(현대화사업)을 추진한다.

 

수질 및 유지관리 계획으로 수리적 취약지역 2개 블록 연2회 관세척 실시, 점검구 12개소 설치와 내진성능 예비평가(시설물 49개소, 관로 L=643km) 및 상세평가(시설물 49개소) 실시와 도수관 15.4km, 송수관 71.8km, 배수관 587.5km에 대해 관로 정밀조사 실시하고 스마트 관망관리 시스템 구축 및 상수관망도(64km), GIS(708km) 보완 한다.

 

최영조 시장은 수도정비기본계획 수립으로 안정적인 용수확보를 하여 2035년까지 시민들에게 보다 깨끗하고 안전한 수돗물을 공급할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최상룡(ksinews@hanmail.net)

댓글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 상자 안에 있는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0/200
<a href="/black.html">배너클릭체크 노프레임</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