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09-17 오전 11:35:00

경산시 자원회수시설 증설 환경영향평가
주민설명회, 주민들 피해 실태조사와 피해보상 지원을 요구

기사입력 2021-06-03 오후 2:36:33

경산시 자원회수시설 증설 민간투자사업 환경영향평가(초안) 주민설명회가 2일 오후 용성행복나눔센터에서 열렸다.

 

경산시 자원회수시설 증설 환경영향평가 주민설명회

 


 

경산시는 자원회수시설 가동률이 95%를 상회함에 따라 소각시설 70/(기존 100/), 여열회수시설 1,900KW(기존 1,875KW) 하수찌꺼기 건조시설 10/(기존 14/) 증설을 추진하고 있다.

 

이날 시설 증설 환경영향평가 설명에서 설계업체인 정화엔지니리링과 환경영향평가를 담당한 덕영엔지니어링에서는 대기질, 악취, 수질오염 저감방안을 설명하고, 법규정에서 허용하는 범위 이내로 평가됐다고 밝혔다.

 

그러나 설명을 들은 참석 주민들은 자원회수시설로 막대한 피해를 입고 있다며 증설에 앞서 정확한 피해 실태조사와 피해보상 지원을 요구했다.

 

주민들이 주장한 피해로는 자원회수시설로 인해 토지거래 불발 강우 시 오니 유출로 저수지 오염 소각장 매연과 소음 피해 소각장 가동 이후 농작물에 새로운 질병 발생 다이옥신 발생 우려 등이다.

 

특히, 시설이 입지한 용산리 주민은 당초 사업추진 시의 지원약속이 지켜지지않았다며 증설에 따른 주민지원기금 증액 여부를 물었고, 용성면민 한 분은 민간 운영사업자가 이익만 추구하며 배출기준을 위반하는 운영을 염려했다.

 

답변에 나선 사업시행자인 (가칭)경산클린에너지()와 환경영향평가업체는 대기배출은 실시간으로 측정되고 감시하는 시스템이 구축되어 있으므로 민간사업자가 운영하더라도 허용기준을 초과하여 가동할 수는 없다.”고 밝혔고, 경산시 관계자는 당초 시설 유치단계에서 주민지원기금 100억원을 조성하여 지원하고 있으므로 증설에 따른 추가적인 주민지원기금 조성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

 

본 환경영향평가는 오는 28일까지 시 환경시설사업소, 용성면·남산면행정복지센터, 청도군 금천면사무소에서 공람할 수 있고, 경산시 및 청도군 홈페이지, 환경영향평가 정보지원시스템에서 요약서를 열람할 수 있으며, 의견은 75일까지 제출할 수 있다.













 

 

최상룡(ksinews@hanmail.net)

댓글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 상자 안에 있는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0/200
<a href="/black.html">배너클릭체크 노프레임</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