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8-16 오전 8:18:00

‘노후경유차 조기폐차’ 등 4개 사업 신청 접수
올해 99억원 투입해 4,825대 지원...3월 11일까지 접수

기사입력 2022-02-25 오후 1:27:57






경산시는 자동차배출가스 저감을 통한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오는 311일까지 ‘2022년 노후경유차 조기폐차 사업4개 사업에 대한 신청을 받는다.

 

4개 사업은 조기 폐차 4,110(65), 경유차 저감장치 부착 550(23), 건설기계(지게차, 굴착기) 엔진 교체 63(10), 건설기계 저감장치 2(0.2)로 총 4,825대에 99억원이 지원된다.

 

지난해에는 75억원을 들여 총 3,415대를 지원했으며, 현재 5등급 노후경유차량은 8,971, 건설기계는 1,072대가 남아있는 것으로 나타난다.

 

조기폐차 대상차량은 배출가스 5등급 경유차량과 2005년 이전 제작된 도로용 3종건설기계(덤프트럭, 콘크리트믹스트럭, 콘크리트펌프트럭)이며, 접수 마감일 기준 경산시에 소유·등록 기간이 6개월 이상이면 신청 가능하다.

 

전문기관인 한국자동차환경협회에서 인터넷(자동차배출가스등급제), 등기우편, 이메일로 접수, 선정, 절차안내 등을 진행하고 시에서는 보조금 지급 업무로 역할 분담해 최대한 신속히 진행할 예정이다.

 

특히, 3.5톤 미만 승용차(5인승 이하) 조기 폐차의 경우, 기본보조금 지원율이 보험개발원의 기준감정액의 70%에서 50%로 축소됐으며, 경유차를 제외한 신차 구입 및 중고차 배출가스1·2등급 차량구입 시 추가 지원율은 30%에서 50%로 상향 지원된다.

 

, 전기·수소차를 구매하는 경우 상한액의 범위 내에서 추가로 50만원을 정액 지급한다. 3.5톤 미만의 승합 등 3.5톤 이상의 차량 및 도로용 3종건설기계는 전년도와 지원율이 동일하다.

 

대상 차량 선정은 조기폐차의 경우 장착불가차량, LPG전환차량, 영업용, 소상공인 등 우선 선정되며 다음으로는 연식이 오래된 순으로 선정된다. 저감장치 부착사업은 3.5톤 이상 차량 등 배기량이 큰 차량, 최근 년식 차량 순으로 선정된다.

 

건설기계 엔진 교체 및 장치 부착사업은 제작사에서 차량 상태를 확인한 후 계약을 체결해 신청서를 경산시 환경과에 등기우편으로 접수하면 우선순위별로 선정된다.

 

시는 신청 마감 후 3월 말경 대상자 선정공고 및 개별문자 통지할 계획이다. 자세한 내용은 시 홈페이지(https://www.gbgs.go.kr) 고시 공고란을 참고하면 된다.

 

김재홍 환경과장은 조기폐차 후 신차가 필요하신 분들을 위해 LPG 1톤 화물차 290, 어린이통학LPG차 지원 70, 전기자동차 854, 수소전기차 21대를 별도로 지원하고 있으므로, 시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적극적인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김진홍 기자(ksinews@hanmail.net)

댓글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 상자 안에 있는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0/200
<a href="/black.html">배너클릭체크 노프레임</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