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19-07-23 오후 3:57:00

최순이 와촌면장, 42년 공직 영예롭게 퇴임
24일, 지역주민·기관단체장·동료·가족들의 축하 속에 퇴임식 개최

기사입력 2019-06-24 오후 11:48:17

최순이 와촌면장의 공직생활 42년을 영예롭게 마감하는 퇴임식이 24일 오후 4시 와촌면사무소 회의실에서 열렸다.
 

최순이 제35대 와촌면장



이날 퇴임식에는 지역주민·기관단체장·동료·가족 등 150여명이 참석하여 최면장의 영예로운 퇴임을 축하했다.

 

특히 최영조 경산시장 , 강수명 시의회의장이 몸소 참석하여 뜻 깊은 축하의 인사를 전했다. 최 시장은 여성으로서 가정과 일을 양립하기가 어려운 시절에 일과 가정을 모두 잘 꾸려온 수고와 여성공무원으로서 이룬 성취를 치하했다.

 

강 의장은 지금까지 하지 못한 남편에 대한 내조를 잘하고 건강하고 행복하라는 취지의 덕담으로 식장에서 웃음보가 터지게 했다.

 

최순이 와촌면장이 42년간의 공직을 마무리하는 퇴임사를 하고 있다.



 최 면장은 퇴임사에서 고 3이던 20살 때 오빠의 권유로 공직에 입문한 후 41년이 지났다며 기억에 남는 일들을 회고하고 공직의 마지막을 고향에서 면장으로 봉직할 수 있도록 배려해 준 최 시장과 여러 어려움을 참고 견뎌준 가족들에게 특별한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최상룡(ksinews@hanmail.net)

댓글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 상자 안에 있는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0/200
<a href="/black.html">배너클릭체크 노프레임</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