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12-01 오후 3:30:00

경산시, 찾아가는 지적재조사사업 현장사무소 운영

기사입력 2022-08-26 오후 3:48:00

- "이웃 간 경계분쟁, 이제 그만" 현장에서 시민중심 적극행정 실천

- 용성송림, 남산조곡 마을회관에서 이달 말부터 3일간씩 운영

 





경산시는 2022년도 지적재조사사업 추진 중인 용성 송림지구, 남산 조곡지구의 사업 진행 상황 설명과 이해를 돕고자 송림리 마을회관(829~31), 조곡리 마을회관(91~5/, , )에서 찾아가는 현장사무소를 운영한다.

 

이번 현장사무소에 경산시 담당 공무원과 한국국토정보공사 직원이 상주하여 주민들의 시청 방문에 따른 불편을 최소화하고 토지소유자와의 적극적인 소통으로 경계 협의 및 의견수렴 등을 통해 이웃 간 경계분쟁을 해소하고 토지의 이용 가치가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지적재조사는 토지의 실제 현황과 일치하지 않는 지적공부의 등록사항을 현실 경계 기준으로 새로이 디지털 지적도를 만드는 국책사업으로 사업지구 내 측량비 전액 국비지원과 면적증감이 발생하는 필지의 경우 조정금에 대한 취득세·양도소득세가 면제되므로 시민 자부담 비용이 경감 된다.

 

조현일 경산시장은 "앞으로 시민중심 적극행정을 위해 다양한 방법으로 주민들의 목소리를 들을 것이며, 지적재조사사업의 원활한 추진과 시민 재산권 보호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최상룡(ksinews@hanmail.net)

댓글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 상자 안에 있는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0/200
<a href="/black.html">배너클릭체크 노프레임</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