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10-29 오후 4:15:00

市, 퇴비 부숙도 검사 시행 준비에 만전
오는 25일 제도 시행 앞두고 부숙도 검사 준비 완료

기사입력 2020-03-17 오후 12:38:03

경산시는 가축분뇨의 관리 및 이용에 관한 법률에 따라 오는 325일부터 시행되는 가축분뇨 퇴비 부숙도 검사 의무화에 대비하기 위해 이달 초부터 퇴비 부숙도 무료 검사 서비스를 시작했다.

 

이를 위해 시는 지난달에 검사업무 보조 인력을 채용하고 농업기술센터 내 토양검정실에 퇴비 부숙도 측정용 장비와 진단키트, 측정용기 등을 확보해 퇴비 부숙도 검사 준비를 마쳤다.

 

가축분뇨 퇴비 부숙도 검사는 부숙된 퇴비를 농경지에 살포해 악취 저감과 환경오염 방지, 양질의 퇴비공급 등으로 지속 가능한 축산업 발전을 위해 추진되는 제도이다.

 

관내 퇴비 부숙도 검사대상 농가는 총 678농가로 가축분뇨 배출시설 규모가 허가대상인 농가는 6개월에 1, 신고대상 농가는 1년에 1회에 걸쳐 시험연구기관 또는 농업기술센터에 의뢰해 부숙도를 분석해야 하고 그 결과를 3년간 보관해야 한다.

 

, 축사면적이 1,500이상은 부숙 후기 또는 부숙 완료, 1,500미만은 부숙 중기 이상일 때 퇴비로 사용 가능하며 축종별로 함수율, 중금속, 염분 등 기준항목을 만족해야 한다.

 

, 축종별 신고규모 미만인 농가, 가축분뇨를 전량 위탁 처리하는 농가, 가축분뇨 1300kg 미만 발생하는 농가는 부숙도 검사 의무 대상에서 제외된다.

 

부숙도 검사는 농장주가 직접 규정된 방식대로 시료를 채취하되 시료봉투에 채취날짜, 시료명, 주소, 시료내역 등을 기재한 후 약 500g 정도의 시료를 봉투에 담아 밀봉해서 농업기술센터에 검사를 의뢰하면 무료로 검사 결과를 받을 수 있다.

 

김종대 농업기술센터 소장은 정부가 오는 325일부터 시행되는 퇴비 부숙도 검사 의무화 제도에 대해 축산농가의 준비부족 등을 사유로 1년간의 계도기간을 운영하기로 한 만큼, 지역축산농가에서도 기존의 퇴비사 시설을 개선하는 등 본 제도의 안정적인 정착을 위해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경산인터넷뉴스(ksinews@hanmail.net)

댓글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 상자 안에 있는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0/200
<a href="/black.html">배너클릭체크 노프레임</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