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19-11-18 오후 4:54:00

  • i 전시관

전갈 / 류인서
[원시인의 시로 여는 세상]

기사입력 2019-01-26 오전 9:17:46




전갈

류인서

 

 

봉투를 열자 전갈이 기어 나왔다

나는 전갈에 물렸다

소식에 물렸다

전갈이라는 소식에 물렸다

 

그로부터 나는 아무도 모르게 혼자 빙그레 웃곤 하였다

축축한 그늘 속 아기버섯도 웃었다 곰팡이들도 따라 웃었다

근사하고 잘생긴 한 소식에 물려 내 몸이 붓고 열에 들떠 끙끙 앓고 있으니

 

아무튼, 당신이 내게 등이 푸른 지독한 전갈을 보냈으니

그 봉투를 그득 채울 답을 가져오라 했음을 알겠다

긴 여름을 다 허비해서라도

사루비아 씨앗을 담아 오라 했음을 알겠다

 

----------------------------------------------------------------------

 

* 원시인님, 우리나라에는 전갈이 살지 않죠. ‘지네는 많은데 말이죠. 전갈과 지네는 얼핏 닮은 점이 있지만, 지네는 습한 돌 틈에 살고 전갈은 메마른 사막에 사니 많이 다르죠. 그래서 우리에겐 전갈이란 늘 신선하고 이국적인 느낌을 자아내는 곤충으로 각인되어 있습니다. 독충이기도 하지만 꼬리를 치켜 올린 그 모습이 자못 맹렬하면서도 삶의 투지를 느끼게 해 주거든요.

 

얼마 전 류인서의 전갈을 만났습니다. 다짜고짜 이러한 전갈의 이미지로 시를 읽어내려 가는데, 아뿔싸 전갈이 그 전갈이 아니라는 걸 알고 피식 웃음이 나오더군요. 그렇지만 얼마나 재미가 있는지요. 동음이의어인 전갈의 이미지 병치를 살려 결국 둘을 결합시켜나가는 언어유희가 무척 흥미롭기도 하지만 감동까지 주니 말입니다.

 

봉투 속에 든 전갈(소식)이 기어 나와 나를 물고는 한 동안 놓아주지 않으니 그 전갈의 독성을 알만할 것 같습니다. 누군가에 대한 그리움으로 지내던 중 소식이 왔으니 얼마나 반갑고 기뻤을까요? 그것도 등이 푸른 지독한 전갈을 보내왔으니, 이제 이쪽에서 답을 할 차례입니다. 푸른 씨앗을 심어 잘 가꾸어 꽃을 피우고 이제 그 결과를 담아 또 전갈을 보낼 차례에 시인은 늘 들떠 있는 모습이 그려집니다. 소박한 사연, 단순한 삶에서 기뻐하는 시인의 아름다운 모습이 감지되는 듯합니다. 카톡이나 문자, 전자메일의 세상에 편지봉투를 주고받으며 사는 좀 어눌한 것 같지만 진솔한 삶의 한 단면을 대하고는, 잠시 모든 것을 내려놓고 흘러가는 강물을 바라봅니다.













 

경산인터넷뉴스(ksinews@hanmail.net)

댓글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 상자 안에 있는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0/200
<a href="/black.html">배너클릭체크 노프레임</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