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10-19 오전 8:51:00

  • i 전시관

대추 한 알 / 장석주
[원시인의 시로 여는 세상]

기사입력 2021-08-23 오전 8:42:02





대추 한 알

                                    장석주

?

저게 저절로 붉어질 리는 없다

저 안에 태풍 몇 개

저 안에 천둥 몇 개

저 안에 벼락 몇 개

저 안에 번개 몇 개가 들어 있어서

붉게 익히는 것일 게다

 

저게 혼자서 둥글어질 리는 없다

저 안에 무서리 내리는 별 밤

저 안에 땡볕 두어 달

저 안에 초승달 몇 날이 들어서서

둥글게 만드는 것일 게다

 

대추야

너는 세상과 통하였구나

 

------------------------------------------------------------------------

 

원시인님, 가을이 오고 있습니다. 아침저녁으로 창문을 닫는다는 것은 가을이 오고 있다는 몸의 기호입니다. 머지않아 파란 대추알도 붉게 물들어가겠지요. 장석주 시인의 대추 한 알을 음미하고 있으면 온 우주의 울림을 듣고 있는 듯합니다.

 

미당 서정주 시인은 국화 옆에서라는 시에서 한 송이 국화꽃을 피우기 위해/봄부터 소쩍새는/그렇게 울었나 보다//한 송이 국화꽃을 피우기 위해/천둥은 먹구름 속에서/또 그렇게 울었나 보다라고 읊었습니다. ‘한 송이 국화꽃이나 한 알의 대추나 그저 홀로 존재하지 않는다는 우주적 관계성의 발견시라고 할 수 있을 듯합니다. 그렇습니다. 이 세상 모든 존재는 혼자 있을 수는 있지만 홀로 존재할 수는 없습니다. 촘촘한 우주적 생명의 그물 속에서 존재합니다. 아무 관계없을 듯하지만 그 거리가 멀고 가까움의 정도일 뿐이지 모두 유기적으로 관계되어 있음을 자연은 말해줍니다. 우리의 삶 역시 다를까요? 가족만이 나와 관계성을 띠고 존재하는 것은 아닐 것입니다. 이웃과 그 이웃과 그 그 이웃들과 모두 바람처럼 보이지 않는 연의 끈들로 맺어져 있습니다.

 

저게 저절로 붉어질 리는 없다/저 안에 태풍 몇 개/저 안에 천둥 몇 개

 

시인은 보이지 않는 우주적 고리를 찾는 자인지도 모르겠습니다.(*)




           


 




 

 

경산인터넷뉴스(ksinews@hanmail.net)

댓글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 상자 안에 있는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0/200
<a href="/black.html">배너클릭체크 노프레임</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