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10-07 오후 1:13:00

  • i 전시관

손톱깎이 / 박현수
[원시인의 시로 여는 세상]

기사입력 2022-03-12 오전 8:13:09






손톱깎이

                                   박현수

?

 

손톱깎이 쓸 때처럼

우리에게서

떨어져 나간 사소한 것을

눈여겨보았더라면

어디론가 사라진

작은 조각의 안부를 궁금해 하였더라면

?

저 봐, 초승달

하느님의 손톱깎이에서 튕겨 나온,

?

?(박현수, 사물에 말 건네기, 울력, 2020)

 

-----------------------------------------------------------------------

 

 

박현수 시인의 손톱깎이를 읽고 있으면 시각의 확대, 상상의 확대 그리고 애잔한 우주적 본질 같은 것을 느끼게 합니다. 우리 생활의 소중한 일부이면서도 가장 하찮은 일들 중 하나인 것 같이 보이는 손톱깎이’. 시인은 이 사소한 일을 통해 삶의 본질을 궁구해 냅니다.

 

우리는 손톱을 깎을 때 잘려나간 손톱에 대해선 별 관심이 없습니다. 잘려나간 조각조각들을 주워 모아 휴지에 싸서 쓰레기통에 버리고 손을 씻는 것으로 그 일이 끝납니다. 하지만 시인의 눈에는 이 사소한 일 중에 버려진 손톱에 눈이 가나 봅니다. ‘떨어져 나간 사소한 것에 관심을 기울이고 복원하는 일이 어쩌면 시인이 해야 할 몫인지도 모르겠습니다. 우리 주위에 일어나고 있는 일상적인 일들이지만 그것에 관심을 기울이고 사랑의 눈으로 바라볼 때 그것은 결코 사소하지 않으며 버림의 대상이 아님을 알게 됩니다. 그럴 때 잘려나간 손톱 조각은 하느님의 손톱깎이에서 튕겨 나온소중한 초승달이 되지요. 존재자들에 대한 눈여겨봄은 존재의 성스럽고 거룩한 모습을 발견하게 합니다.(*)



 

 

 

 

 

 

경산인터넷뉴스(ksinews@hanmail.net)

댓글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 상자 안에 있는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0/200
<a href="/black.html">배너클릭체크 노프레임</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