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19-05-23 오전 8:42:00

사업용계좌 꼭 만들어야 하는 사업자, 주의할 점은?
[정해열 공인회계사의 세무칼럼]

기사입력 2019-05-14 오후 2:23:34

업종별 기준금액이 일정금액 이상인 복식부기의무자와 전문직 사업자는 반드시 사업용계좌를 만들어 관할세무서에 신고해야 한다.

 

그리고 그 사업용계좌를 통해 거래대금이나 인건비, 임차료 등을 주고 받아야 한다.

 

직전연도 수입금액이 도소매업, 부동산매매업 등 3억원 이상 제조업, 숙박업, 음식점업, 건설업, 운수업, 통신업, 금융 및 보험업 등 15천만원 부동산임대업, 사업서비스업, 교육서비스업, 보건 및 사회복지사업, 개인서비스업 등은 7,500만원 이상이면 복식부기의무자에 해당된다.

 

의사, 변호사 등의 전문직사업자는 수입금액 규모와 관계없이 개업연도부터 사업용계좌 의무사용 대상이다.

 

이들이 사업용계좌를 신고하지 않으면 조세특례제한법상 각종 세액감면을 받을 수 없다. 특히 창업중소기업세액감면이나, 중소기업특별세액감면 등을 받을 수 없기 때문에 세금부담이 늘어날 수 밖에 없다.

 

가산세도 만만치 않다. 사업용계좌를 사용하지 않은 경우는 미사용금액의 0.2%를 부과한다. 사업용계좌를 미개설, 미신고 한 경우에는 해당 과세기간의 수입금액×미신고기간/365(366)×0.2%’거래대금, 인건비, 임차료 등 사용대상금액의 합계액×0.2%’중 큰 금액을 부담해야 한다.

 

사업자등록을 여러 곳에 한 사업자는 해당 사업장 별로 각각 사업용계좌를 신고해야 한다. 그렇다고 해서 각 사업장별로 별도의 계좌를 만들어야 한다는 의미는 아니다.

 

현재 한 개 계좌로 모든 사업장을 관리하고 있다면 그 계좌를 2개 이상의 사업장에 대해 신고할 수 있다. 반대로 한 사업장에서 여러 개의 사업용계좌를 신고하여 통장을 여러 개 사용해도 된다.

 

기존에 사용하던 일반 통장이 있다면 그것을 사업용계좌로 사용할 수도 있다. , 반드시 별도로 세무서에 사업용계좌 개설신고를 해야 한다.

 

종종 은행에서 판매하는 사업용계좌라는 이름의 상품통장을 개설하면 그 자체로 신고까지 완료되는 것으로 잘못 알고 있는 사업자가 있다.

 

그러나 그 계좌는 사업용계좌로 사용하면 각종 혜택을 제공한다는 금융기관의 상품일 뿐, 반드시 별도로 세무서에 사업용계좌 개설 신고를 마쳐야 한다.






















 

경산인터넷뉴스(ksinews@hanmail.net)

댓글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 상자 안에 있는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0/200
<a href="/black.html">배너클릭체크 노프레임</a>